• 1
고객센터
QnA
고객센터 > QnA
Q&A

Q&A
문의를 주시면 신속히 답변해드리겠습니다.


지금 비아지오가 한 말은 어느 일부분에 희망적인 만일의 이야기가 덧글 0 | 조회 7 | 2020-09-04 14:32:56
서동연  
지금 비아지오가 한 말은 어느 일부분에 희망적인 만일의 이야기가 포함되어 있다.안쪽 벽에서 가구까지, 선내는 모든 것이 희끄무레한 빛을 뿜고 있다. 질감이 균일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매끈한 인상을 준다. 어디를 보아도 빛은 있는데 글씨를 읽으려면 고생할 것 같은, 이상한 공간이었다.그러나 아녜제는 이런 말도 했다.우, 우리가 알고 있는 건 대규모 마술 아드리아 해의 여왕은 기함에서 이루어진다는 것. 그 발동 키로 시간의 로자리오라는 다른 술식이 관여되어 있다는 것.단번에 알아맞혔다.그런 작은 수녀에게 올소라는 말한다.여왕 함대에서 수많은 포탄이 발사된 것이다. 아가타가 다른 얼음 서류를 불러내자 지면 속에 비친 밤바다에 굵은 물기둥이 몇 개나 솟아오르고 적의 범선이 두 척, 세 척 차례로 가라앉는다.마차와., 수도복의 금색의 쐐기를 연동시킨. 도주방지 술식, 인가요. 아마 마차에서 일정 이상의 거리가 떨어지거나 마차 운행이 불가능해진 지 일정 시간이 경과하면.따끔따끔 배어나오는 아픔을 견디며 주위를 둘러본다. 주위에는 5층 정도 되는 네모난 건물이나 한 줄로 뻗은 운하가 있을 뿐. 문외한인 카미조로서는 이것이 저격에 적합한 환경인지 아닌지도 판단할 수 없다. 한 바퀴 둘러본 범위 안에 엄청나게 큰 라이플을 든 인간이 보이는 것도 아니다. 아마 가방이 튕겨나간 방향의 반대쪽에서 뭔가가 날아왔을 테지만, 그쪽을 보아도 있는 것은 건물의 벽 뿐이다. 다만 인덱스는 공격의 전조 같은 것을 파악했던 모양이지만.올소라는 소매 속에 손을 넣으며 자신만만하게 말했다.꽤 요란하게 됐네.맹렬한 속도로 돌진해온 목제 배는 그대로 기세를 머추지 않고 사정없이 여왕 함대 바깥둘레에 있는 호위함의 배를 뚫었다. 그것만으로는 그치지 않고, 나무로 만들어진 배는 안족에서 섬광을 뿜으며 갑자기 대폭발을 일으킨다. 마치 배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폭탄으로 되어 있었던 것처럼.아녜제는 도움을 받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악..그리고 왜 남의 알몸을 보고도 죄송합니다가 없는 거야?당연히 TV 등에
그러나 타테미야는 고개를 저었다.그리고,수많은 서양 갑옷이 같은 재질의 검이며 도끼를 손에 들고 움직였다.그런데 무슨 얘기였더라? 그렇지, 아드리아 해의 여왕이었지. 자네들도 알고 있겠지만 그것은 본래 베네치아 전용으로 만들어진 술식일세. 베네치아를 일격에 파괴할 수는 있었지만 그 이외의 온라인카지노 용도로는 쓸 수 없어. 이유는 간단하지. 적의 손에 넘어가버렸을 때 우리들을 공격할 무기가 될까봐 무서웠기 때문일세.ㅡ그건 베네치아를 상대하기 위해 만들어진 특수한 거대 함대라는 건가?길었어. 아니, 실제로 시간의 로자리오를 짜낸 것은 내가 아니라 놈이지만 말이야. 정말이지, 얼마나 괴로웠는지 아나? 아드리아 해의 여왕이라는 훌륭한 무기가 눈앞에 있는데 그것을 재대로 응용하기 위해 이렇게까지 수고가 들다니! 덕분에 바로 지금까지, 그야말로 수백 년이나 방치되어 있었던 걸세!!그 직후,듣고 보니 그 말이 맞다. 함대의 크기에 속고 있었지만 이것은 기본적으로 카운터를 노리는 술식이다. 상대방의 공격에 맞춰 언제든지 쓸 수 있는 순발력이 없으면 아무런 의미도 없다.이쪽은 조금씩 도망치면서 얼음 갑옷을 2, 30개 정도 부수느라 정신이 없었거든. 여기가 어디쯤인지는 잘 모르겠는데.흐, 흐음. 그건 그렇고 너 영국 청교도로 옮겨갔다면서 여전히 수도복은 그대로네. 네세사리우스(필요악의 교회) 놈들은 화 안내?.다시 말해서 어영부영하고 있을 때가 아닌 거로군.?대화가 멈추었다.그렇게 말은 하지만 문 너머에서는 그 외에도 여름이 끝날 무렵에는 프리스티스의 나체를 목격했다가 칠천칠도 검집으로 강타당한 모양인데 반창고조차 필요없었다고도 하고!, 세상에, 상대는 주님께 인정받은 성인이라고! 저 분은 얼마나 많은 단련을 해온 거지?! 등등, 비교적 호기심이 왕성한 목소리가 들려오고 있다. 저건 정말로 무서워하는 걸까?눈앞의 문. 방어 술식을 짜넣었어. 아마 성 브라시우스의 전승에 따른 것이겠지. 연못을 건넌 성인을 뒤쫓던 이교도 병사들이 물위를 걷지 못해 가라앉았다는 내용.이건.우왓ㅡ?! 나아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